분야>문학
트위터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미투데이로 공유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 채링크로스 84번지2판
    (원제 : 84, Charing cross road)
    한프, 헬렌(지음) | 이민아(옮김)
    도서분류 : 문학
    출간일 : 2017년4월15일
    판형 : 133*218 | 분량 : 156쪽 | 정가 : 10,000원
    ISBN : 978-89-5820-430-5
  • 책소개
  • 영국의 헌책방 거리로 유명한 채링크로스가의 한 서점과
    뉴욕의 한 가난한 여류작가가 20년 동안 책을 매개로 나눈 편지들.


    앤소니 홉킨스와 앤 밴크로프트가 주연한 영화 〈채링크로스 84〉
    그리고 〈유브 갓 메일〉과 〈노팅힐〉.
    사랑과 우정 사이를 오가며 보는 이의 마음을 애타게 하는 수많은 영화들이
    서점을 배경으로 태어난 것은 비단 우연일까?
    먼지 쌓인 책이 천장까지 그득하고
    옆으로 비껴서야 간신히 지나다닐 수 있는 헌책방……
    그곳엔 여전히 문학과 사랑과 우정과 낭만이 살아 있다.
    아름답고 낭만적인 사랑이야기, 바로 이 모든 영화들의 모태가 된 책!


    1970년 첫 출간된 이후 수많은 애서가들이 책장에 남몰래 꽂아놓는 사랑받는 고전!!!

    작고 아담한 이 책은, 세상에 나온 지 30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수많은 애서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런던 채링크로스가에는 이제 낡은 동판만이 남아 서점이 있던 자리를 알려주고 있지만, 이 책을 아끼는 수많은 팬들이 또다른 ‘헬렌과 프랭크’가 되길 꿈꾸며 만든 사이트가 인터넷에 가득하다. 한 이름 없는 작가와 서점상이 주고받은 편지 묶음에 불과한 이 책이 이렇게 많은 애서가들의 사랑을 받는 이유는 뭘까? 그것은 무엇보다 책을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들의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기 때문이다. 스티븐슨, 오스틴, 새비지 랜더, 존 던, 새뮤얼 페피스, 리 헌트, 애디슨과 스틸, 델러필드, 아이작 월턴, 스턴, 토크빌, 버지니아 울프 등 영미문학의 내로라하는 작가들과 책, 그들에 얽힌 이야기가 퍼내도 퍼내도 끝이 없는 화수분처럼 끊없이 이어진다. 게다가 비밀스레 적어놓은 개인적인 추억까지 엿볼 수 있으니……. 하지만 이것이 처음 출간된 1970년 이후 수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이 책을 좋아하는 이유라기에는 뭔가 부족하다. 그보다는 문화와 국경을 뛰어넘은 따뜻한 인간애, 바다를 넘어 20년 동안 지속된 보통 사람들의 우정과 사랑이 잔잔히 전해오기 때문이 아닐까. 언제 어디서나 핸드폰으로 간단히 연결되는 세상, 무척 편리하지만 이로움과 편리함만을 추구하는 사이 우리는 무언가를 잃어버린 듯하다. 이 책이 수많은 사람들에게 여전히 사랑받는 것은 바로 우리가 잃어버린 이 낭만을 일깨워주기 때문이다.


    헌책이 새책보다 좋은 이유

    헌책을 읽을 때면 이 세상 어딘가에서 나와 같이 살아가고 있는 그 누군가에게 막연한 동지감을 느껴본 적이 누구나 있으리라. 비록 얼굴도 본 적이 없는 사람이지만, 하나의 책을 공유한 그 사실만으로도 마음은 뜻밖에 알 수 없는 호기심과 기쁨으로 부풀어오른다. 이전 주인이 책을 읽으며 책 한쪽 귀퉁이에 깨알같이 적어놓은 메모를 보면서 그 사람이 가진 생각과 모습을 남몰래 그려보기도 한다. 그에 비하면 갓 인쇄된 잉크 냄새가 코를 자극하는 새책은 아무런 상상력도 자극하지 않는다. 낭만이 없다. 그런 면에서 새책은 ‘책’으로서 자격이 없다는 게 뉴욕에 사는 헬렌이 바다 건너 런던 채링크로스가의 헌책방으로 고집스레 책을 주문한 이유이기도 하다.


    뉴욕의 가난한 여류작가 헬렌 한프

    겨울이면 난방도 되지 않는 텅 빈 집에서 잡지나 신문에 낼 기고문이나 방송 대본을 쓰면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헬렌. 그녀는 언젠가는 유명한 작가가 되리라 막연한 꿈을 꾸며 살아가는 가난한 여류 작가에 불과하다. 오로지 책을 읽는 것이 유일한 즐거움으로, 책에 대한 애정과 욕심만큼은 누구보다 강해서 자신이 원하는 책은 꼭 구하고야 마는 성미다. 그것도 책의 판본과 장정과 번역 상태를 꼼꼼히 따지는 다소 까다로운 고객에 속하는 부류. 하지만 그녀가 아무리 까다롭게 굴어도 런던 채링크로스의 헌책방에서는 누군가가 그녀의 편지에 일일이 답장을 보내고 그녀가 원하는 책을 성실히 구해준다. 이렇게 시작된 편지 교환이 20년 우정이 되고, 아이러니컬하게도 헬렌은 20년 동안 주고받은 이 편지들 덕분에 이름을 날리게 된다.
  • 저자소개
  • 한프, 헬렌
    헨렌 한프(Helen Hanff)는 연극 조합에서 극작을 강의하고, '명예의 전당'과 '엘러리 퀸'의 방송 대본을 썼으며 레넉스 힐 민주당원 클럽의 여성 회장이었다. 많은 어린이 책을 썼으며 '뉴요커'와 '하퍼스'에 기고문을 쓰기도했다. 1997년 4월에 세상을 떠났다. 지은 책으로는 『채링크로스 84번지』등이 있다.
    옮김 : 이민아
    이화여자대학교 중문과를 졸업하고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정자전쟁』 『괴짜 요리사 알렉시스』『꼬마 너구리 라스칼』『마법사 이야기』『에디 디킨스와 황당 가족의 모험 1, 2, 3』 『채링크로스 84번지』『폴 써루의 유라시아 횡단기행』등이 있다.
  • 목차소개
  • 편지 1949∼1969 ── 9
    에필로그 1969 ── 147
     
    헬렌 한프가 마크스 서점에서 구입한 책들 ── 150
    옮긴이의 말 ── 153

  • 함께읽으면 좋은책
    • 처음 만나는 자유
    • 인디고 서원에서 행복한 책읽기
    • 사랑하다, 책을 펼쳐놓고 읽다
목록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