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의 양지꽃


사진. 설악산 2019. 7. 12. ⓒ 이굴기



봄날의 색상은 다양하겠지만 노랑색도 빼놓을 수 없다. 노랑 병아리 입에 물고 나르는 봄도 만만찮다. 산수유, 생강나무, 히어리 등 봄에 일찍 피는 색이 모두 노랗다. 산에 가면 피고지는 꽃들. 보통 꽃이라면 붉은 색을 먼저 떠올리겠지만 그건 꽃병 속에서의 일이다. 산으로 가면 사정이 조금 달라진다. 가을에는 보라색이 우세하고 봄이면 노랑이 주인인 것 같다. 올해의 봄도 저 노오란 양지꽃과 함께!




******양지꽃




무덤은 따뜻하다


양지바른 곳

야생화가 많이 산다


할머니 즐겨 입던

쉐타의 보풀 같은

잔디 사이로


잎이 세 가닥인 양지꽃

노랗게 피었네


비녀 두른 할머니 머리카락처럼

솜털이 나부끼는 양지꽃


꽃 이름 하나 안다고

양지꽃을 아는 건 아니겠지만


꽃을 눈으로 들이고

양지, 그  이름을 가슴으로 맞이하는 건


내가 걸친 헐렁한 옷의

빈 단추 하나를 마저 채우는 일


따뜻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