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책 밖에서 만난 작가 | 『이상하게 살아도 안 이상해지던데?』를 펴낸 이명석 저자 인터뷰




Q. 『도시수집가』 『어느 날 갑자기, 살아남아 버렸다』 이후 10년 만에 궁리 독자들과 만나시는데요. 그동안 어떻게 지내셨나요?

A. 어떻게 보면 『어느 날 갑자기, 살아남아 버렸다』와 비슷한 상황이 되어버렸네요. 세계는 대재난으로 풍비박산이 나고 사람들은 각자의 좁은 집에 칩거해야만 하는 상황. 저 역시 춤과 여러 취미를 포기해야 했지만, 낯선 상황에서 새로운 경험도 하고 글을 쓰는 데 집중할 기회를 얻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요즘엔 상황이 나아져 조금씩 바빠지고 있어요. 이번 주엔 용산구의 어린이도서관에서 초등학생들과 동네 지도를 그렸고, 공원을 테마로 한 청년 크리에이터들의 멘토를 했고, 자원 봉사 기관의 젊은이들에게 글쓰기 강의를 했습니다.

Q. ‘이상하게 살아도 안 이상해진다’는 말이 재미있습니다. 최근 한 드라마로 인해 ‘이상하다’는 말의 의미를 곱씹게 된 것 같아요. 제목으로 지으신 특별한 이유가 있으신가요?

A. ‘이상하다’는 데엔 두 가지 의미가 있죠. 하나는 평범한 남들과 다르다, 둘은 정상적이지 않아 위험하다. 30년 지인에게 물어봤어요. “내가 예전엔 이상했지만, 요즘은 덜 이상하지 않아?” 그랬더니, “아니야. 넌 여전히 이상해. 의심할 여지 없이.” 그래요. 인정해야죠. 제 외모나 생활은 남달라요. 하지만 그러면서도 병들거나 위험한 상태로 이상해지진 않았다는 걸 이야기하고 싶었어요.

Q. 비혼, 1인 가구, N잡러, 고양이와 식물 기르기... 지금은 너무나 흔하게 볼 수 있는 이 삶을 무려 30년 전부터 살아오셨어요. ‘그렇게 살면 안 돼!’라는 주변의 참견과 편견 어린 시선에서 자유로워지신 건 언제부터인가요?

A. 세상이 정해준 대로 살지 않겠다는 생각은 열다섯 살에 했어요. 하지만 곧바로 내가 원하는 대로 살 수는 없더라고요. 어른이 되어 경제적으로 독립해야 했고, 가족이나 사회와 다투어야 했고, 여러 귀찮은 일을 떨쳐내야 했어요. 주변 사람들은 내가 철이 없다, 이기적이다 하는데, 뭐 어쩌겠어요. 내가 이렇게 안 살면 못 살겠는데. 그런데 점점 이런 생활 방식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더라고요. 솔직히 예상 못 한 일이에요.

Q. 요리, 악기, 춤, 게임 등 무언가를 배우는 것에 망설임이 없으신데요. 그중에서도 일일 집밥 교실에 청일점으로 참가했던 에피소드(p.62 ‘남자도 배울 수 있다니까’)가 눈에 띕니다. 새로운 것을 배우거나 도전하길 두려워하는 중년 남성에게 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으신가요?

A. 제가 원래 이상하게 생기고 성격도 수비적인 편이라, 어딜 가든 쉽게 녹아들지 못하긴 해요. 그런데 스스로 움츠러들지만 않으면 곧 그 벽을 넘을 수 있더라고요. 취미나 배움의 장소에선 직업, 나이, 성 같은 틀을 벗어두고 나오는 게 정말 중요해요. 뻔뻔하면서도 상냥한 사람이 되면 됩니다.

Q. 본문 중 ‘야생에서 생존하는 것보다 평범한 일상에서 깨끗하고 건강하고 친절하게 살아남는 게 더 훌륭하다’라고 하신 부분이 인상 깊습니다. 스스로와 이웃, 사회를 돌아보는 시선이 전반적으로 유쾌하고 따뜻하면서도, 어쩔 땐 냉철하고 객관적이라고 느꼈어요. 주변을 바라보거나 글을 쓸 때 염두에 둔 태도가 있으신가요?

A. 제가 그런 글을 썼다고 '깨끗, 건강, 친절'의 화신이 되었다고 오해하진 마세요.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고 스스로 다짐하려고 글을 쓴 것이기도 하니까요. 좋은 삶은 성적, 자격증, 월급과 같은 단순한 방식으로 얻을 수 없더라고요. 자기 삶의 작은 부분들을 계속 챙기는 게 정말 중요한데, 어릴 때 그런 교육을 받지 못하고 자라는 게 안타깝죠. 그러면 어른이 되어서라도 배워야 해요.

Q. 청소년들을 만나기 위해 대중교통으로 열심히 강과 산을 건너다니셨어요. 미래를 준비하는 그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하고 싶으신가요? 또 가장 인상 깊었던 강연이나 학교가 있다면 함께 소개해주세요.

A. 최소 백 군데 정도의 학교와 도서관을 다녀온 것 같은데요. 전교생이 교실 하나에 모일 수 있는 작은 학교는, 특유의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기억에 남습니다. 사실 제가 뭘 가르친다기보다 배우고 돌아오는 경우가 많아요. 아이들의 여러 질문을 듣고 버스나 기차로 돌아오면, 오는 내내 머릿속에 생각이 가득해요. ‘어떻게 답해줬어야 했을까?’ 그래도 작은 답을 찾으면 다음 학교에서 그 이야기를 전해줘요. 그렇게 질문과 답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학교와 학교를 이어가는 거죠.

Q. 이 책이 1인 가구 중년과 더불어 정상의 궤도에서 멀어져 불안해하는 청년이 읽어주기를 바란다고 하셨습니다. 이상하게 보여졌던 것들이 이제 이상하지 않게 된 때가 된 것 같아요. 독자들에게 어떻게 가닿는 책이 되길 바라시나요?

A. 특별히 무언가를 알려준다기보다, ‘나 같은 사람도 사니까 각자 잘 살아보자'는 뜻입니다. 예전에 제가 만화 동호회 마스터를 했어요. 정말 세상의 눈으로 보면 이상한 친구들이 많이 모였는데요. 그런데 서로 이상하니 각자 조금 이상한 건 눈에 뜨이지 않더라고요. 미치긴 미치되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방식으로 미치면 괜찮잖아요. 사회가 선망하는 직업을 얻거나, 소위 성공을 이루지 못해도 자신만의 행복을 만들 방법을 찾고 그걸 나눌 사람을 사귀기만 해도 괜찮아요. 그 사람들 사이엔 친절과 선량함이 흐릅니다.

Q. 앞으로의 집필 계획이 궁금합니다. 어떤 책으로 독자들을 만나실 계획인가요?

A. 이번 책엔 넣지 않았는데, 8년 전쯤부터 ‘마작’이라는 게임이 제 생활에 중요한 요소가 되었어요. 100년 전에 유행한 이 게임에 요즘 시대 사람들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데요. 저도 마작을 가르치면서 뜻하지 않게 특별한 경험을 하게 되었는데, 거기에 관련된 책이 이어서 나오지 않을까 싶네요.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