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데이라이트』, 잭 런던


잭 런던(지음) | 정주연(옮김)

판형 : 139*208 | 분량 : 464쪽 | 정가 : 12,800원

원제 : Burning Daylight

종이책 ISBN : 978-89-5820-152-6(03840) | 세트 : 978-89-5820-150-2

출간일 : 2009년 3월 6일

분야 : 문학


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을 위해 자신의 전재산 3천만 달러를 던져버리다!

긴박감 넘치는 클론다이크의 모험, 자본주의에 대한

신랄한 비판, 자연과 인간에 대한 따뜻한 시선!


이 책은 잭 런던이 글렌엘런 농장에 칩거한 채 농업공동체를 꿈꾸던 시기에 쓴 후기작으로, 낭만적인 이상주의자이자 과학적인 사실주의자, 노동자들의 친구이자 자본주의 정신의 표상으로 상반되게 불리던 잭 런던의 면모가 고스란히 녹아 있다. 1910년 《뉴욕 헤럴드》에 연재되어 대중의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그해 ‘올해의 책’ 중 한 권으로 선정된 책이기도 하다.


이 소설의 주인공은 버닝 데이라이트. 본명은 일럼 하니시다. ‘버닝 데이라이트’라는 별칭은 그가 동료들을 깨울 때 ‘해가 중천에 떴어, 해가 불타고 있다고!(Daylight is burning!)라는 말을 늘상 쓰는 데서 따왔다. 버닝 데이라이트는 ‘증말’ ‘니덜’ 같은 촌스럽고 거친 말투를 즐겨 썼으며, 상상을 초월하는 힘과 재빠른 두뇌, 끈기와 투지, 백발백중의 예감까지 갖춘 ‘슈퍼맨’이었다.


이 작품은 1, 2부로 나뉘어 있으며, 1부는 잭 런던이 즐겨 쓰는 무대인 클론다이크 지역, 2부는 그의 고향이자 말년에 정착하게 되는 샌프란시스코 지역이다. 이 작품은 클론다이크의 모험을 이야기할 때는 『야성이 부르는 소리』를, 자본주의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할 때는 『강철군화』를, 계급이 다른 이성의 사랑을 이야기할 때는 『마틴 이든』의 요소요소를 한데 모아놓은 것 같다. 그런 만큼 읽는 재미도 다양하다. 약육강식과 생존경쟁 등을 신봉하던 인물이 후반부에 자연과 교감하며 진정 사랑하는 여인을 만나 급작스럽게 변모하는 모습에서 설득력이 약간 떨어지기는 하지만, 긴장감 넘치는 카드판에서의 도박 부분에서는 오락영화를, 사방이 얼음인 혹한을 개썰매로 달리는 그의 모습에서는 스펙터클한 다큐멘터리를, 그가 꿈꾸는 도시의 풍경은 대규모 개발현장을 보여주는 3차원 입체 영상처럼 황홀하며 두 사람의 사랑의 줄다리기는 로맨틱 코미디를 보는 듯하다. 돈에 대한 욕심이나 경쟁에서 이기고자 하는 욕망이 그 어느때보다도 하늘을 찌르는 요즘, 100년 전 자본주의와 야생과 문명에 대해 통찰하며 겪었던 버닝 데이라이트의 다양한 인생 경험은 지금 읽어도 흥미진진하다.


저자ㅣ잭 런던

1876년 1월 12일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에서 태어났다. 사생아로 의붓아버지의 성(姓) 런던을 따랐는데, 본명은 존 그리피스 체이니(John Griffith Chaney)이다.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학교를 제대로 다니지 못한 채 신문배달, 얼음배달, 통조림공장의 직공일 등 온갖 육체노동을 하면서 가족의 생계를 도우며 소년시절을 보냈다. 열아홉 살에 고등학교에 들어가 18개월 만에 공부를 마치고, 1896년 버클리 대학에 입학하여, 사회노동당원으로 활동하면서 니체, 다윈, 마르크스, 스펜서 등의 저서를 탐독한다. 그러나 집안 사정으로 한 학기 만에 학업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1897년 알래스카를 여행하던 중 돈을 모으기 위해 클론다이크 골드러시 대열에 합류하지만 이 역시 건강상의 문제로 포기한다. 이런 다양한 경험들은 그의 글에 자양분이 되었고 1898년부터 본격적으로 글을 쓴다. 출판사들로부터 수백 번의 퇴짜를 맞으면서도 포기하지 않고 계속 집필활동을 이어간 그는 1900년 클론다이크에서 겪은 이야기를 모은 첫 책 『늑대의 아들』을 펴내고, 1903년에 『야성이 부르는 소리』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다. 1902년 영국 런던 빈곤지역 체험으로 르포 『밑바닥 사람들』을 쓴 후, 1904년 러일전쟁 특파원으로 일본군을 따라 조선을 방문하고 『잭 런던의 조선 사람 엿보기』를 출판하기도 했다. 이는 당시의 조선인에 대한 서양인들의 보편적 인식을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사료로 평가받고 있다. 1905년부터 캘리포니아의 글렌엘런 지역땅을 사들여 농장을 만들면서 사회주의 대신 농촌 공동체 건설을 꿈꾸지만 좌절된다. 그는 짧은 생애 동안 『비포 아담』(1907), 『강철군화』(1908), 『마틴 이든』(1909), 『버닝 데이라이트』(1910), 『달의 계곡』(1913), 『별 방랑자』(1915) 등 19편의 장편소설, 500여 편의 논픽션, 200여 편의 단편소설을 창작했다. 그중 『야성이 부르는 소리』, 『바다의 이리』, 『늑대개』는 세계적인 고전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늑대개』는 에단 호크 주연의 동명 영화로도 제작되었다.


전 세계에 가장 많이 번역 출간된 미국 작가 중 한 명인 잭 런던의 작품들은 80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었고, 평단의 홀대에도 불구하고 그는 미국 문학 역사상 가장 대중적인 작가로 손꼽힌다. 연간 1만 통이 넘는 편지를 받는 유명인이자, 전 세계를 여행한 모험가, 스포츠맨, 대중연설자로서도 열정적 삶을 살던 그는 1916년 11월 22일에 마흔 살의 생을 마감했다.


옮긴이ㅣ정주연

서강대학교 영어 영문학과를 졸업하였으며 동 대학원 국어 국문학과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 『버닝 데이라이트』『메타피지컬 클럽』『산꼭대기의 과학자들』『생각의 혁명』『튤립, 그 아름다움과 투기의 역사』『벌레도 재채기할까?』『빛의 음악』『불가능한 여행기』『사막이 부른다』 등이 있다.


차례



버닝 데이라이트 1부

버닝 데이라이트 2부


옮긴이의 글

잭 런던 연보

잭 런던 걸작선을 펴내며


버닝 데이라이트_보도자료
.pdf
Download PDF • 237K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