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부학 교실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요로 다케시


요로 다케시(지음) | 박성민(옮김)

판형 : 147*210mm | 분량 : 236쪽 | 정가 : 15,000원

원제 : 解剖學敎室へようこそ

종이책 ISBN : 978-89-5820-560-9 (03400)

출간일 : 2018년 12월 12일

분야 : 자연과학


인간은 왜 오랫동안 금기시되어온 인체 해부를 하려고 했을까?

해부란 무엇일까? 왜 우리는 해부를 무섭고 꺼림칙하다고 여길까?

살아 있는 것은 어떤 것이고, 죽은 것은 또 어떤 것일까? 


도쿄대 명예교수, 해부학자이자 일본 최고 지성으로 꼽히는

요로 다케시의 간결하면서도 유려하고 깊이 있는 우리 몸 에세이!

“내 몸을 안다는 것은 나란 사람을 알기 위한 기초이다!” 


이 책은 우리 몸에 관한 이야기를 하지만 그저 일반적인 의학 지식만을 나열한 책은 아니다. 인간의 몸을 비롯하여 자연에 대해 근본적인 물음을 던져주며 독자들이 스스로 생각하게 하는 훌륭한 해부학 입문서이다. 인간은 왜 오랫동안 금기시되어온 인체 해부를 하려고 했을까, 해부의 목적은 무엇 일까, 왜 인간은 인체를 해부하는 것을 꺼림칙하다고 여겼을까. 이런 근본적인 물음에서 시작해 해부의 역사와 인체의 구조와 관련한 중요하고도 다양한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또한 의대생들이 실제로 해부하는 과정, 해부용 사체에 관한 역사, 중국의 오장육부에는 없는 췌장이란 장기를 처음 발견한 이야기 등 잘 알려지지 않은 재미있는 잡학 상식도 가득하다. 글을 읽다 보면 세상과 사물을 바라 보는 저자의 독특한 관점과 사고방식을 엿볼 수 있는데, 한자와 알파벳에서 드러나는 동서양의 차이, 거기서 비롯되는 말과 해부의 관계, 사물에 이름을 붙인다는 것과 경계를 짓는다는 것, 몸과 마음의 관계에 대해서 궁리해볼 수 있다. 나아가 저자는 안다는 것은 무엇인가, 삶과 죽음, 인간의 존재는 무엇인가 같은 철학적인 물음에까지 화두를 던지며 독자들로 하여금 자신만의 다양한 생각의 고리를 만들고 확장하며 이어갈 수 있도록 한다.


“나는 이 책을 눈 깜짝할 사이에, 두 시간도 안 걸려 다 읽었다. 해부의 실제, 세포의 구조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내게 선생의 해설은 즐거운 공부가 되었다. 그렇지만 결국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되게 이 책에 내가 끌렸던 것은 사체를 통해 사물을 바라보는 선생의 시선에 담긴 일종의 ‘질(質)’이다. 선생이 사체를 통해서 보는 것은 ‘신의 영광’이 아니다. ‘인간임의 사실’이다.”- 미나미 지키사이, 『왜 이렇게 살기 힘들까』의 저자



저자ㅣ요로 다케시

요로 다케시는 1937년에 가나가와현 가마쿠라시에서 태어났다. 1962년에 도쿄대학 의학부를 졸업한 뒤, 도쿄대 대학원에서 해부학을 전공 했다. 도쿄대 의대 교수로 지내다가 1995년 퇴임하고 명예교 수로 재직하면서 강연, 집필, 환경운동, 시민단체 모임을 가지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다양한 저서를 통해 개인의 문제와 다양한 사회 현상을 뇌과학, 해부학 등을 접목하여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바보의 벽』(마이니치출판문 화상 수상), 『몸을 보는 법』(산토리학예상 수상), 『사람을 보는 법』, 『유뇌론』, 『형태를 읽다』, 『유쾌한 공생을 꿈꾸다』, 『일본 문학과 몸』, 『생각의 벽』 등 다수가 있다.


옮긴이ㅣ박성민

도쿄외국어대학교 대학원에서 일본어학을 전공하고 통번역사로 일했다. 현재 출판기획과 번역을 하고 있다. 번역서로 『고양 이와 쇼조와 두 여자』, 『어떻게든 대화한다』, 『먹는 인간』, 『외 우지 않는 기억술』, 『우리는 빈곤세대입니다』, 『내가 논어에서 얻은 것』, 『나를 위한 교양 수업』 등이 있다.


차례



1장. 해부를 시작하다

첫 해부의 경험

나의 첫 해부

계통 해부란 무엇인가?

해부용 몸은 왜 썩지 않을까?

사체는 어디서 오는가?


2장. 기분이 나쁘다 사체의 으스스한 느낌 얼굴과 손의 역할 몸은 자연의 것 죽으면 그저 사물 3장. 왜 해부를 시작했나 인체를 하나하나 분해하다 내장과 내장이 아닌 것 등뼈를 가진 생물 4장. 누가 해부를 시작했나 일본의 첫 해부 고쓰가하라에서 벌어진 해부 『해체신서』의 성립 옛것을 바라보는 관점 5장. 무엇이 인체를 만드는가 물질을 만드는 단위 세계를 만드는 단위 인체를 만드는 단위 6장. 해부의 발전 베살리우스와 그 시대 베살리우스 이전의 시대 레오나르도 다 빈치와 해부도 베살리우스 이후의 해부 7장. 세포라는 단위 세포의 크기 세포는 세포로부터 세포의 구조 세포와 분자 인체와 세포 8장. 생로병사 죽는다는 것 세포는 왜 죽을까? 기계로서의 몸 기관과 조직 마지막 장. 마음과 몸 맺음말 해설 옮긴이의 말

해부학 교실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_보도자료
.pdf
Download PDF • 1.14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