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정치란 무엇이어야 하는가』, 제이슨 브레넌



제이슨 브레넌 (지은이) | 배니나, 정연교 (옮긴이)

판형: 135*215mm | 분량: 192쪽 | 정가: 16,000원

종이책 ISBN 978-89-5820-873-0 (03300)

출간일: 2024년 1월 30일

분야: 사회과학 > 정치학


‘정치는 무엇이어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은 결국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에 대한 답이다


『민주주의에 반대한다』 『자유주의』의 저자

제이슨 브레넌이 안내하는 정치철학 입문서


오늘날 국내 정치권의 세태는 증오와 혐오에 가깝다. 거리에는 상대 정당을 비난하고 꼬리 잡는 현수막이 댓글처럼 나부끼고, 뉴스와 토론 프로그램 속 정치인은 연신 반대를 위한 반대 발언을 펼친다. 이들에게서 나오는 ‘정의’며 ‘진실’과 같은 말은 어쩐지 현실과 동떨어져 피상적으로 들린다. ‘경청’은 ‘듣지 않겠다’ 혹은 ‘듣고 싶은 말만 듣겠다’로 해석되는 듯하고, 재난과 참사는 이들의 책임 전가, 보복 정치 앞에서 그 수단이자 배경으로 활용된다.


이런 현실에서 이 책 『정치란 무엇이어야 하는가』의 등장은 반갑다. 이 책은 자유, 평등, 권리 등 널리 쓰이지만 오용되어온 개념을 다시 살펴보는 정치철학 입문서로, 다양한 정치적 개념을 현실의 사례로 풀어 소개한다. 특히 존 롤스를 비롯해 로버트 노직, 이사야 벌린, 장 자크 루소, 존 로크, 데이비드 슈미츠 등 정의에 관한 이론을 받아들이는 철학자 및 정치 사상가의 찬반 주장이 담겨 있다.


20세기 중반 이후 존 롤스로 대표되는 진보적 자유주의가 서구의 정치철학을 주도해왔다. 현실 정치에서는 여전히 진보와 보수가 서로 겨루며 정권을 주고받지만, 학계에서는 그렇지 못하다. 그 결과 정치철학 입문서 또한 진보적 자유주의의 관점에서 저술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 책은 특정한 관점에 치우치지 않고 이슈를 다루고 있다. _옮긴이 해제 중


저자 제이슨 브레넌은 『민주주의에 반대한다』를 통해 민주주의를 하나의 도구로 바라보며 유권자를 호빗, 훌리건, 벌컨 세 유형으로 나눈 것으로 유명한 정치철학자다. 그는 정치철학자로서는 드물게 자유지상주의를 지지하는데, 20세기 중반 이후 서구 정치철학계를 주도해온 존 롤스의 진보적 자유주의의 관점에서 쓰여온 기존의 정치철학 입문서에서 벗어나, 특정 관점에서 서술하려 하지 않았다는 점이 특징이다.


권리란 무엇인가? 자유와 평등 중 무엇이 더 중요한가?

추상적인 개념을 정교하게 바라보는 시도


정치철학에서 사용하는 기본 개념들, 예를 들어 자유, 평등, 박애와 같은 개념들은 길고 긴 오남용의 역사를 갖고 있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선동가들은 자신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대중의 입맛에 따라 혹은 그저 별다른 생각 없이 이런 용어를 남발한다. 오남용을 막는 유일한 방법은 ‘제대로’ 사용하는 것이다. _본문에서


총 11장으로 구성된 이 책에서는 자유, 평등, 정의, 정부, 사회, 재산권, 시민권 등을 주요하게 다룬다. 2장 「정의의 문제와 권리의 본질」에서 저자는 존 롤스를 인용해 사회를 “상호 간의 이익을 위한 협동체”로 규정하고, 정치철학의 목적이 사회제도의 기본 틀, 즉 “상호 협력의 조건”을 궁구하는 데 있다고 주장한다.


4장 「재산권」에서는 인간의 자유와 밀접한 재산권, 사유재산제도의 효용성을 설명한다. 이는 8장 「경제적 자유에 대한 범위」와 이어지는데, 사유재산권의 한계에 대한 찬반 논쟁을 각각 『자유 시장 공정성(Free market fairness)』의 저자 존 토마시(John Tomasi)와 존 롤스 철학의 권위자 사무엘 프리먼(Samuel Freeman)의 논증에 기초하여 소개한다.


여기에 옮긴이의 친절한 해제를 통해 정치철학의 목적, 성격, 과제를 비롯하여 각 장의 핵심 주제, 이와 연계하여 생각해볼 만한 문제를 소개한다. 크게 ‘권리와 재산권’, ‘자유와 시민권’, ‘평등과 정의’, ‘사회, 국가, 정부’로 묶어 본문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만한 배경지식을 살펴본다.



 

지은이 | 제이슨 브레넌(Jason Brennan)


미국의 철학자. 미국 케이스 웨스턴 리저브 대학교와 뉴햄프셔 대학교에서 정치학, 철학, 경제학을 전공했다. 2007년 애리조나 대학교에서 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고, 브라운 대학교에서 철학과 조교수로 재직했다. 현재 조지타운 대학교 맥도너 경영대학원에서 경제, 윤리, 공공 정책을 가르치고 있으며, 정치철학 및 사회의 현안을 다루는 계간지 《퍼블릭 어페어즈 쿼털리(PAQ)》의 편집장이다.

『민주주의에 반대한다』에서 민주주의를 하나의 도구로 바라보며 유권자를 호빗, 훌리건, 벌컨 세 유형으로 나눈 것으로 유명한 브레넌은 『왜 자본주의가 아닌가?』 『상아탑의 균열』(공저) 『부자가 되어도 괜찮은 이유』를 비롯해 20권에 달하는 책을 썼으며, 전 세계 다양한 언어로 번역되었다. 국내에는 『민주주의에 반대한다』와 『자유주의』가 소개되어 있다.


옮긴이 | 배니나


경희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홍익대학교 미학과에서 석사 학위를, 경희대학교에서 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주요 논문으로 〈J. S. 밀의 선행과 자선의 원리〉 〈J. S. 밀의 ‘삶의 기술’의 ‘분별’에 대한 연구〉 〈다원주의 미학의 정당성: 개별성과 관용을 중심으로〉 등이 있고, 지은 책으로 『동서양 문명과 과학적 사유』 (공저) 가 있다.


옮긴이 | 정연교


경희대학교 철학과 명예교수. 성균관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로체스터 대학교에서 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주요 논문으로 〈로크의 자연상태 개념에 관한 소고〉 〈진화생물학과 윤리학의 자연화〉 〈맥루언의 “매체”와 그 메시지〉 〈하이에크 사회정의론 옹호〉 〈자유민주정부의 온정적 간섭이 충족해야 할 조건〉 등이 있다. 지은 책으로 『맥루언을 읽는다』 『21세기 다윈혁명』(공저)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 『철학적 인간학』 『이렇게 살아가도 괜찮은가』를 비롯해 『객관적 지식』『포퍼 선집』(공역) 등이 있다.



 

차례



서문


1 정치적 가치와 갈등

2 정의의 문제와 권리의 본질

3 자유의 본질과 가치

4 재산권

5 평등과 분배정의

6 사회 정의론의 문제

7 시민권: 표현과 라이프스타일의 자유

8 경제적 자유의 범위

9 정부의 권위와 적격성

10 사회란 무엇인가?

11 정치경제학의 필요성


옮긴이 해제

주석․참고문헌



정치란 무엇이어야 하는가_보도자료
.pdf
PDF 다운로드 • 397KB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コメント


bottom of page